재림마을

교회뉴스 News

삼육대, 자율체험학습 ‘챌린지 프로젝트’ 돌입

재학생 252명 선발해 세상을 변화시킬 ‘프로젝트 장학금’ 지원

삼육대는 지난 5일 ‘제3차 챌린지 프로젝트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가 ‘세상을 변화시킬 챌린저(Challenger·도전자)’를 양성하는 이색 장학제도를 시행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챌린지 프로젝트’가 그것.

삼육대는 지난 5일 교내 홍명기홀에서 ‘제3차 챌린지 프로젝트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챌린지 프로젝트’는 일종의 프로젝트형 장학제도다. 중간고사 후 일주일을 자율체험학습주간인 MVP주간으로 설정하고, 학생들이 국내외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기획·운영할 수 있도록 5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삼육대는 앞서 참가를 원하는 학생들의 신청서와 기획안을 제출받아 ‘목적의 적절성’ ‘계획의 구체성’ ‘내용의 창의성’ ‘향후 진로 및 학업관련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지원팀을 선발했다. 올해에는 1714명 410개 팀이 신청해 252명 60개 팀이 최종 선정됐다. 이들에게 지급되는 장학금 규모만 1억2600만원에 달한다.

3D프린터로 버튼식 공기청정기를 만들어 취약직군에게 전달하는 북서풍수비대 팀부터 장애인을 위한 일본여행 가이드북을 제작하는 ’네걸음 세걸음 팀‘, 시각장애인의 복약을 돕기 위한 팟캐스트를 제작하는 약학과 4학년 학생들까지 252명의 학생들은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MVP주간 동안 국내외 각지에서 세상을 변화시킬 다양한 프로젝트를 자율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스미스교양대학, ‘공감과 감성의 인문학’ 주제로 인문주간
삼육대 스미스교양대학(학장 김용성)은 지난 2일부터 10일까지 ‘인문주간’으로 정하고, ‘공감과 감성의 인문학’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열었다. 인문주간은 재학생의 인문학적 소양을 높이고, 시민의식과 의사소통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문학적 소양 증진을 바탕으로 ‘삼육MVP’ 교육목표와 인재상에 기초한 정직한 교양인, 창의적 지식인, 실천적 봉사인을 양성하기 위한 취지다.

스미스교양대학은 이 기간 동안 교내 장근청홀과 대강당에서 저명 강사들을 초청해 특별 강연을 실시했다.

2일 열린 첫 특강에서는 노동욱 교수의 사회로 권용혁 울산대 인문대학 학장이 ‘공동체의 미래’라는 제목으로 강의했다. 4일에는 한금윤 교수의 사회로 이현식 인천문화재단 한국근대문학관 관장이 ‘왜 소통하고 어떻게 공감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마지막 날인 10일에는 김완태 육군사관학교 교장이 ‘우리 음악 역사를 통해 본 안보역사 바로알기’라는 주제로 연단에 올랐다.

스미스교양대학 김용성 학장은 “기술혁명 시대에 공감과 감성의 능력을 배양함으로써 개인의 행복뿐만 아니라 건강한 공동체 구성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노원경찰서와 MOU 맺고 ‘공동체 치안 활성화’ 맞손
삼육대는 지난 5일 교내 백주년기념관 소회의실에서 노원경찰서와 ‘경·학 공동체 치안 활성화와 쾌적한 학습권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노원경찰서는 ▲학내 몰카범죄, 젠더폭력, 절도 등 각종 범죄예방을 위한 112순찰차량 순찰 강화 ▲여성안전 사건에 신속출동 대응 ▲피해자 상담센터 알선 및 쉼터 제공 ▲피해자 전담경찰관 지원 ▲야간 및 심야시간대 안심귀교·귀가서비스 제공 등을 약속했다.

또한 삼육대는 관내 지역에서 각종 범죄예방과 치안질서 확립을 위해 112범죄신고 등 치안 행정에 적극 협력하며, ‘경·학 합동 캠페인·순찰’에 동참하기로 했다.

김범태 기자 / 2018-04-12 08:42:20

이전화면
|
기사목록
|
스크랩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