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림마을

전체 기사 보기 News

‘재능 팔아 번 돈’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한 대학생

삼육대 CTL 서포터즈, ‘장사의 신’ 경진대회 기획해 기부금 마련

삼육대 학생들이 자신의 재능을 판매하는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판매수익금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

삼육대 재학생들이 자신의 재능을 판매하는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판매수익금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

삼육대 교육혁신단(단장 박완성) 산하 CTL 서포터즈는 지난달 29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 ‘장사의 신’ 경진대회 판매수익금 200만원을 전달했다.

‘장사의 신’은 요리, 액세서리, 문화, 여행, 노래 등 학생 본인의 재능을 상품화하여 판매하는 재능마켓 형식의 경진대회. 자신의 재능을 아이템으로 구상하는 과정으로 창의적 사고 역량을 증진하고, 이를 판매하는 과정을 통해 소통 역량을 계발하기 위한 취지로 올해 처음 실시했다.

특히 ‘장사의 신’은 교직원들에 의해 기획되는 기존 교내 경진대회와는 달리, 기획부터 홍보, 참가자 모집, 운영, 평가, 확산까지 재학생들로 구성된 CTL 서포터즈가 자발적으로 수행했다.

마켓은 5월 29일부터 31일까지 교내 솔로몬광장에서 열렸으며, 총 21개팀이 참가했다. 이들은 자신의 재능을 활용해 만든 상품을 판매해 총 800여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행사를 주관한 CTL 서포터즈는 참가자들에게 수익금 일부를 기부 받아 약 200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탁했다.

CTL 서포터즈 리더 홍동환 학생(원예학과 4)은 “학생들이 본인이 가진 재능을 판매하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다양한 역량을 발전시킬 수 있겠다는 생각에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 큰 금액은 아니지만, 기부한 수익금이 어린이들에게 작은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석사과정 학생, 아-태 염색체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수상
삼육대 대학원 융합과학과 석사과정 렘닐 조이스 펠르랭(Remnyl Joyce Pellerin·필리핀·25) 학생과 저우 후이 차오(Zhou Hui Chao·중국·29) 학생(지도교수 김현희)이 지난 4~5일 호주 캔버라대학에서 열린 ‘제6회 아시아-태평양 염색체학회’에서 각각 최우수 포스터 발표상과 우수상을 수상했다.

아시아-태평양염색체학회는 2001년 중국 베이징에서 첫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 이래 2~3년마다 열리고 있다. 올해 호주에서 개최되면서 아시아-태평양염색체학회로 발전했고, 아시아권 국가 외에도 터키, 브라질, 체코, 영국, 독일, 미국 연구자들이 참석해 연구를 교류했다.

렘닐 학생은 ‘결명자속식물 12종에 대한 rDNA와 말단 반복서열의 FISH 지도작성(FISH mapping of rDNA and telomeric repeats in 12 Senna species)’이라는 주제의 포스터를 발표해 최우수상을 받았다.

해당 논문에는 결명자속 식물 국내종 2종과 외국종 10종의 주요 반복서열을 최근 개발된 PLOP-탐침을 활용한 형광동소혼성화(FISH)기법을 통해 염색체상에서 물리적 지도로 작성한 연구 성과가 담겼다. 이 연구는 주요 약용식물로 개발이 요구되는 결명자 식물의 유전체에 대한 기초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향후 유전연구나 육종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수상을 받은 저우 학생은 ‘두릅나무과 4종 식물의 유전체로부터 새로운 반복서열의 발굴(Newly found repetitive DNA in four Araliaceae tree species)’이라는 주제의 포스터를 발표했다.

인삼속을 포함하는 두릅나무과 식물 4종의 유전체서열분석 결과로부터 생물정보학적 방법을 활용해 유전체 및 염색체 분석의 표지마커가 될 수 있는 새로운 반복서열을 발굴한 내용이다. 이는 인삼의 유전체서열분석 연구를 완성하는데 매우 유용한 자료로 활용될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고려인삼과 전 세계 분포돼 있는 인삼속 식물의 근연관계 연구, 육종 및 개발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두 학생은 각각 재림교회 대학인 필리핀 Mountain View College와 태국 Asia-Pacific International University에서 학부를 마치고 삼육대 염색체연구소 장학생으로 본 대학원에 입학했다. 현재 휘경동 필리핀교회와 삼육대 중국인교회에 출석하며 신앙생활에서도 모본을 보여 왔다. 이들은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돌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 황유진 양, ‘샤워볼 살균기’ 세계 첫 개발
삼육대 경영정보학과 2학년에 재학 중인 황유진 양이 세계 최초로 샤워볼 살균기를 개발해 중소벤처기업부와 특허청이 공동주관하는 ‘창의적 지식재산(디자인) 사업화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이 사업은 대학(원)생의 창의적인 지식재산을 발굴해 1인 창조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된다.

사업에 선정된 황 씨는 △멘토링 △창업교육 △아이디어 검증 △지식재산 권리화 △전시지원과 함께 1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황 씨가 개발한 아이템은 샤워볼(샤워타월)과 칫솔을 UV-C 및 건조풍으로 복합 살균하는 ‘ALL CLEAN 투윈 살균기’다. 샤워볼의 세균오염에 대한 심각성이 언론을 통해 제기돼 왔지만, 정작 전용 살균기는 없다는 점에 착안했다. 여기에 칫솔살균 기능도 접목해 편의성과 활용도를 높였다.

특히 황 씨는 살균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모터를 달아 샤워볼을 360° 회전할 수 있는 기술을 적용했다. 이러한 기술이 접목된 살균기도 전례가 없어 해당 기술을 특허 출원할 예정이다.

황 씨는 OEM 방식으로 제품을 생산하고, 오픈마켓, 전자제품 판매점, 홈쇼핑, 신축주택 계약을 통해 판매해 연간 약 34억원의 매출을 올리겠다는 구체적인 방안도 사업계획서에 제시했다.

황 씨는 “실생활에서 느꼈던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한 아이템이 시제품 제작까지 이를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실제 판매로 이어져 민감성 피부질환을 겪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황 씨는 창업오디션과 해외창업연수 등 교내 창업지원단이 주최한 각종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창업에 대한 꿈과 전문성을 키웠다. 이번 공모 과정에서는 사업계획서 작성과 멘토링 등을 학교로부터 지원받았다.

김범태 기자 / 2018-07-12 11:07:20

이전화면
|
기사목록
|
스크랩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