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림마을

교회뉴스 News

삼육보건대, 학생해외전공연수 및 SHU frontier 발대

기관탐방, 산업체 실습 등 미션 수행하며 글로벌 직무역량 강화

삼육보건대는 특성화 전문대학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학생해외전공연수 및 SHU frontier 발대식을 개최했다.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는 특성화전문대학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지난달 15일 교내 소강당(공명기홀)에서 학생해외전공연수 및 SHU frontier 발대식을 개최했다.

해외전공연수는 해외 현지 우수 산업체 및 기관의 업무체험을 통해 글로벌 직무역량을 강화하는 프로그램.

올해는 미국 La Sierra University(14명), Queenston College(16명) 일본 약손명가(10명), 고향의 집(10명) 등 4개 팀에 50명이 참여했다.

또한 SHU frontier는 학생들이 팀을 구성해 모든 사업을 기획하고 각 팀별 목표 및 계획에 따라 기관탐방, 산업체 실습, 현지 인터뷰 등을 통해 국제적으로 전공과 관련된 상황을 파악하고, 개인의 역량을 강화시키는 프로젝트다. 학생들이 매우 선호하는 프로그램 중 하나.  

올해는 총 67개 팀에서 273명이 사업계획서를 제출했으며, 이 중 엄정한 심사를 거쳐 27개 팀 110명이 선발됐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2배 많은 수치다. 이들은 ▲미국 ▲유럽 ▲대만 ▲싱가포르 ▲일본 ▲호주 ▲홍콩 등으로 떠나 계획한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된다.

박두한 총장은 발대식에서 “여러분이 제출한 계획서를 모두 보면서 짧은 시간에 각 기관들과 연락하여 프로그램을 수행할 수 있는 허락을 받아내고 각자 전공과 관련된 아이디어를 적용시키는 능력을 확인했다. 해외문화를 이해하고 경험하는 이번 연수와 프로그램은 여러분이 글로벌한 인재로 성장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강리리 산학취업처장은 “그동안 많은 학생이 해외에서의 특별한 직무경험을 통해 적잖은 우수사례를 전하고 개인의 역량을 강화해왔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160명의 학생도 아무 사고 없이 안전하게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며 적용해 인생에 있어서 중요한 경험을 하고 오기 바란다”고 전했다.



■ 피부건강관리과, 아모레퍼시픽과 산학협력 간담
삼육보건대학교 피부건강관리과는 지난달 21일 아모레퍼시픽 신사옥 본사에서 산학협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협력기관 간 인재교육 지원 ▲산학협력 운영에 관한 사항 ▲교과목 개설 및 운영 관련 사항 ▲산업체 견학 ▲기업문화 이해 및 교육시설의 공동 활용 ▲장학금 지원 ▲실습물품지원 ▲현장실습 장소 제공 등의 사항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  

피부건강관리과 학과장 안미령 교수는 “아모레퍼시픽과 지난 3년을 함께 하면서 학교와 기업이 지속적으로 유기적인 네트워크가 형성되었으며 산학협력의 체계가 잘 형성된 우수사례가 되었다”고 평가하며 “학생들은 장학금을 받으며 현장실습을 통한 실전경험과 취업에 이르기까지 로드맵을 설정하기 용이하고 기업은 유능한 학생을 선점해 인재선발 시 리스크 해결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육보건대 피부건강관리과는 아모레퍼시픽과 3년 연속 산학협력을 맺고 있으며 아모레퍼시픽의 ‘메이크업아티스타가 간다’ 행사에서 아티스트들을 서포트하는 등 학생들의 꿈을 키우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그 외에도 국내·외 유수한 기업들과 협약을 맺고 산업체가 요구하는 교육과정개발을 통해 기업에서 요구하는 인재상을 키워내 취업률을 향상시키는데 힘쓰고 있다.

김범태 기자 / 2018-07-13 05:03:22

이전화면
|
기사목록
|
스크랩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