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림마을

매일의 양식

2021년 4월 21일 수요일

장년 기도력

참된 목자



“나는 선한 목자라 선한 목자는 양들을 위하여 목숨을 버리거니와”(요 10:11)

부자를 위해 할 일이 있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관계와 의무를 그들에게 일깨워 주어야 합니다. 왕국을 이끌고 나타나 산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실 그분 앞에서 셈해야 할 문제가 있음을 그들에게 깨우쳐 주어야 합니다. 부유한 사람은 하나님을 사랑하고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타인을 위해 수고해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 그러나 부자들 중에는 자신의 재물을 의지하면서 자신이 처한 위험에 대해서는 무지한 사람이 많습니다. 하나님은 그들에게 금이나 은이나 귀한 보석보다 훨씬 값진 것을 풍성히 주고자 하십니다. 사람의 마음은 영원히 가치 있는 것에 이끌려야 합니다. 그들은 참다운 선의 가치를 헤아려야 합니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라고 예수님은 그들에게 말씀하십니다. 자신들이 만든 멍에를 그분의 쉬운 멍에로 바꾸어 메라고 하십니다. 그분의 가벼운 짐을 지라고 하십니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리하면 너희 마음이 쉼을 얻으리니.”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 “내게 오는 자는 내가 결코 내쫓지 아니하리라.”라고 그분은 말씀하십니다.
그리스도의 음성을 듣는 사람은 그분이 지극히 선하고 참된 목자이심을 느낍니다. 아, 부자들이 하나님께 받은 재산에 대해 충실한 관리인이 되어야 한다는 책임을 느낀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하나님의 중개인으로 활약해야 그분께 인정받는다는 사실을 깨닫는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자신이 거룩한 지대 위에 서 있음을 인식하는 뛰어난 일꾼이 되어서, 그리스도께서 자기 목숨을 내주어 구원하려고 하는 이들을 돕는 위대한 일에 협력한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하나님은 사람들에게 복을 끼치도록, 고통과 곤란을 겪는 이들의 어려움을 덜어주도록 부자들에게 재물을 맡기셨습니다. 이것이 부자들에게 위탁된 책임이며 그들은 이 책임을 수행하면서 자신이 뭔가 훌륭한 일을 해냈다고 생각하지 말아야 합니다.
누구는 삶의 모든 호사를 누리는데 나머지 사람은 먹을 것이 없어서 울부짖는 상황은 하나님의 뜻이 아닙니다. 인간에게 주신 모든 재물, 자신에게 꼭 필요한 것 이상의 재물은 모두 인류를 복되게 하라고 주신 것입니다.

『The Signs of the Times』, 1894년 7월 30일

어린이 기도력

감사하는 마음, 존 크랠릭



“범사에 감사하라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데살로니가전서 5장 18절)

존 크랠릭은 변호사였지만 사업이 잘되지 않았어요. 수임료를 제때 받지 못하고 직원들에게 연말 보너스를 주기는커녕 임대료도 내지 못할 정도로 힘들었지요. 그뿐 아니라 두 번이나 이혼하고, 생활비 지원 문제로 아들들과 사이도 멀어지고, 통장은 텅 비어 파산 직전인데다가 집에서는 밤에 물 떨어지는 소리 때문에 잠도 제대로 잘 수가 없었어요. 판사가 되고 싶어 지원해도 번번이 떨어져 인생이 실패한 것만 같아 우울하고 외로웠어요. 그러다 문득 “네가 가지고 있는 것들에 감사하는 법을 배울 때까지는 네가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할 것이다.”라고 했던 할아버지의 말씀을 떠올리고는 감사 편지를 쓰기 시작했어요.
그는 하루에 한 통씩 편지를 써서 가족에게, 직원들에게, 고객들에게, 단골 커피숍 직원에게, 10년 전 수술을 집도해 준 의사에게, 심지어는 사이가 나쁜 사람들에게도 손수 편지를 써서 감사의 마음을 전했어요. 그렇게 15개월 동안 편지 365통을 썼더니 어려움에서 벗어났을 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을 돌아볼 줄 아는 마음도 생겼대요. 우울했던 마음은 행복해졌고 마침내 그토록 원했던 판사직도 얻었어요.
하나님의 뜻대로 무슨 일에든 감사를 표현해 보세요! 그러면 하나님이 기뻐하실 뿐 아니라 우리 마음도 기뻐질 거예요!

‘재림신앙 이음’ 아가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박시완(봉두리교회)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