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림마을

매일의 양식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장년 기도력

먼저 마음을 비우라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 둘째는 이것이니 네 이웃을 네 자신과 같이 사랑하라 하신 것이라”(막 12:30~31)

이 두 계명에 도덕적인 존재들의 모든 관심과 의무가 달려 있습니다. 남들이 자기에게 해 주기를 바라는 대로 남들에게 의무를 다하는 사람은 하나님이 자신을 그들에게 나타내실 수 있는 위치까지 인도된 것입니다. 그들은 그분께 인정을 받게 될 것입니다. 그들은 사랑 안에서 완전해지고, 그들의 수고와 기도는 헛되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은 한없는 원천으로부터 은혜와 진리를 받고, 자신이 받은 거룩한 빛과 구원을 남들에게 아낌없이 전해 줍니다.

…이기심은 하나님과 거룩한 천사들에게 가증한 것입니다. 이 죄로 인하여 많은 사람이 누릴 수 있는 선에 이르지 못합니다. 그들은 자기 물건도 이기적인 눈으로 쳐다봅니다. 남들을 사랑하지 않고, 남들의 이익을 자기 일처럼 구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질서를 뒤집습니다. 그들은 자신에게 해 주었으면 하고 남들에게 바라는 일을 남에게 먼저 하지 않습니다. 자기가 바라는 일은 자신을 위해 행하며, 자신이 당하기 가장 싫어하는 행동을 남들에게 합니다(2증언, 550~551).

은혜 가운데서 자라 가는 것이 어떻게 가능할까요? 그것은 우리가 자아를 비우고 마음을 하나님께 바쳐서 거룩한 모본을 따라 빚어질 때만 가능합니다. 우리는 살아 있는 빛의 통로와 연결될 수 있고, 하늘의 이슬로 새 힘을 얻을 수 있으며, 하늘의 소낙비가 우리 위에 내리게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주시는 복을 우리의 것으로 삼을 때 우리는 더 큰 하나님의 은혜를 받을 것입니다. 보이지 않는 그분을 보는 것처럼 여기고 인내를 배울 때, 우리는 그리스도의 형상으로 변화될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은혜는 우리의 마음을 교만하게 하지 않고, 자아를 높이지 않으며, 온유하고 겸손한 마음을 갖게 할 것입니다(화잇주석, 벧후 3:18).

우리가 은혜 안에서 성장한다면 우리는 자만과 자랑으로 이끌리기보다 오히려 자신의 무용성과 하나님께 대한 전적인 의존성을 더 깊이 자각하게 될 것입니다(ML, 104).

어린이 기도력

세계 손 씻기의 날

“빌라도는…물을 떠다가 사람들 앞에서 손을 씻으며 말했습니다. ‘나는 이 사람의 피에 대하여 아무런 책임이 없다. 너희가 알아서 해라’”(마태복음 27장 24절)

오늘은 유엔이 정한 세계 손 씻기의 날입니다. 세계적으로 깨끗하지 못한 환경 때문에 해마다 5세 미만의 어린이 350만 명이 목숨을 잃습니다. 특히 우리의 손 때문에 이런 일이 일어납니다. 우리 손에는 1제곱센티미터당 세균이 5,000~500만 마리나 산다고 합니다. 우리가 대부분의 일을 손으로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손을 씻지 않고 코나 입에 손을 대거나, 눈을 비비고, 음식을 집어 먹으면 손에 있던 세균이 몸속으로 들어가 병이 생기게 됩니다.
그런데 물에 손을 씻으면 손에 있던 거의 모든 세균이 사라집니다. 올바르게 손을 씻는 5가지 방법을 기억하기 바랍니다.
1. 흐르는 물에 씻는 것이 좋다.
2. 비누를 사용하면 더욱 좋다.
3. 손가락 사이와 손톱 아래를 잘 씻는다.
4. 젖은 손은 화장지나 수건으로 말린다.
5. 손 세정제를 사용하는 것도 좋다.
성경에는 예수님을 재판하던 빌라도가 물로 손을 씻으며 ‘나는 죄가 없다’라고 말하는 모습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물은 우리 몸의 세균을 씻어 낼 수는 있지만 우리의 죄는 절대로 씻을 수 없습니다. 죄는 오직 예수님의 피로만 씻을 수 있습니다. 오늘 우리의 더러운 손은 물로 깨끗하게 씻고, 우리 마음은 예수님의 피로 씻겨 주시기를 간절히 기도해요.

‘재림신앙 이음’ 아가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신의성(지경리교회)

더보기

더보기